20 크리에이터 ‘김민영-The Borders’

김민영
Minyoung Kim

The Borders, 2020, 웹 데이터 비주얼라이제이션
The Borders, 2020, Web Data Visualization

 

패션을 전공한 김민영은 사진과 영상을 기반으로 다양한 디지털 작업들을 해왔다. 최근 데이터 시각화로 작업 영역을 넓히고 있는 그녀는 자연과 신체, 생명과 관련된 이슈들이 데이터로서 어떻게 
재해석 되는지 관심이 많으며, 이를 활용한 작업 활동을 하고 있다.

‘The Borders (2020)’는 신약의 국가별 ‘판매 승인인’을 지도로서 표현한 데이터 시각화 작업으로, 의약품의 사용 승인 과정에서 보여지는 시간 차이와 이로 인한 불균형한 생태계를 반영한다. 개인과 
사회가 의약-상품과 맺는 관계를 조사하며 시작된 프로젝트로, 안전에 대한 서로 다른 국가적 합의가 실제 물리적 시-공간 차이로 이어짐을 보여준다. 


The Borders(2020) is a project that visualized the country-specific data called "Drug Market Sales Approval Date" on a web platform. It’s a work that expresses the 'time difference' of approval date 
of use by each country mainly focusing on drugs such as blockbuster cancer drugs. In that "Sales Approval Date" is a time data that implies a biotechnological and industrial consensus surrounding 
drug sales, The Borders(2020) project is a data art project that uses data to intuitively represent an unbalanced ecosystem between different countries. With specific assistance from mentor Sey Min 
on the technologies and processes needed for data science and visualization, the project is carried out as follows.

1. Collecting and cleansing data from each country's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Taking advice on data effectiveness and how to handle it.
2. Creating map animations using Scalable Vector Graphics (SVG).
3. Studying algorithms to visualize Scalable Vector Graphics (SVG) in conjunction with data.
4. Using html, java script library for web publishing. 
Posted in 2020 멘티 아카이브, creator.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