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 크리에이터 ‘전도희-자동화세계’

전도희
Dohee Jeon

자동화세계, 2020, 약 5분, VR
Automatic World, 2020, about 5min., VR

 

 전도희는 미디어 환경을 기반으로 시각 예술 작업을하는 작가이다. 주로 사람들이 느끼는 감각과 인식의 부조화를 다루며, 이를 VR, 모션트랙킹 센서와 같은 인터랙티브 디바이스 등과 결합하여 
 현실과 가상에 동시에 존재하는 모호한 상태의 경험을 표현하고자 한다.

 작가는 도시의 자동으로 움직이는 기계 장치들 속에 속해있는 우리의 모습을 표현하고자 ‘자동화 세계 (2020)’를 제작했다. 모든 것이 자동으로 이루어지며, VR 장비를 착용하고서 물리적인 이동없이 
 가상의 공간을 탐험할 수 있다. 작가가 설계한 VR 세상에서, 경험자는 걷지 않고 이 쪽에서 저 쪽으로 이동할 수 있다. 그 어떠한 물리적 작용없이 부드럽고 자연스럽게 흘러가며, 모든 현상은 터널과 
 자동화된 기계를 통해 일어난다. 이는, 인간에게 실제 현상과 인식의 차이로 인한 인지부조화 현상을 겪게 한다.
 

Dohee Jeon is a media artist who is interested in unfamiliar and virtual ontologies and spaces that exist in reality. She constructs and expresses this interest in virtual reality. By expressing people’s 
senses and perception through interactive devices such as VR and Motion Tracking Sensor, she provides the audience with an ambiguous experience that exists both in virtual and reality. 
She majored in visual design at Hongik University, participated in various exhibitions such as the MMCA Slow Seoul workshop, and won an award at the Ars Electronica BR41N.IO hackathon.

Living in a city filled with automatic machines, we experience a cognitive dissonance as a result of the gap between the visual cognitive process and our reality. This phenomenon happens similarly in 
virtual spaces created by VR as well.  is a world in which everything happens automatically. All phenomena in the automatic world happen through tunnels and automatic machines, and the audience 
can be transported naturally without physically walking or moving. The work, which crosses boundaries between the real and virtual world, makes people re-recognize and re-experience the senses 
they experience in life in the city through VR.
Posted in 2020 멘티 아카이브, creator.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