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 크리에이터 ‘최재훈-Brushing III’

최재훈
Jaehoon Choi

Brushing III, 2020, 자체제작 FSR 센서, PCB, Sparfun 16채널 멀티플랙서, Teensy 3.5, 피에조 마이크, 아크릴, 목재, 8 채널 스피커
Brushing III, 2020, custom made FSR sensors, PCB, Sparkfun 16-channel multiplexers, Teensy 3.5, piezo microphones, acrylic, wood, 8-channel speaker system

 

최재훈은 현재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사운드 아티스트이자 컴퓨터 음악가로, 지금까지 다양한 프로젝트와 연구에 참여해왔다. 그는 사운드와 음악을 중심에 두고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서 작업을 
하며, 그 방식에는 작곡, DIY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개발, 설치, 퍼포먼스, 그리고 리서치를 폭넓게 활용한다. 그의 작품과 연구는 ICMC, CEMEC UCSD, CEMEC Stanford, Bing Concert Series, 
Visions Du Reel, HASTAC 2017 등과 같은 해외 여러 페스티벌과 컨퍼런스, 영화제, 그리고 공연을 통해 선보여 왔다. 또한 그는 다른 분야의 아티스트 와도 협업을 진행해 왔는데 대표적으로는 
무용가인 Sariel Golomb, 그리고 박연 영화감독과의 콜라보 작업이 있다.

작품 ‘Brushing III(2020)’는 작가가 그간 진행해온 붓과 관련된 연작의 세 번째 작품이다. 붓을 칠하면서 느끼게 되는 ‘내면으로 집중하게 하는 경험’을 청각적으로, 혹은 움직임으로 느끼게 한다. 
이를 구현하기 위해 붓의 마찰 소리를 수음하여 사운드 프로세싱 된 소리가 헤드셋으로 출력되도록 했다. 자체 제작한 압력 센서는 붓의 압력에 따라 사운드를 다르게 변형시키고 이를 통해, 경험자의 
몸 움직임이 가지는 리듬감의 요소가 소리에 반영되도록 했다.


Jaehoon Choi is a sound artist and computer musician based in Seoul. He received his Master’s Degree in Music Science and Technology at Stanford University. He approaches music and sound 
through diverse methods including composing, DIY hardware and software development, installation, performance, and research. He participated in various renowned overseas festivals and
conferences such as ICMC and CEMEC UCSD and is collaborating with numerous artists and researchers.  

Brushing III is a sound artwork that sonically expresses the internal experience and the subtle yet rich sensations of brushwork. When the audience brushes a painting on a surface, 
a piezo microphone directly receives the sound of the brushwork, and pressure sensors measure the position and pressure of the brushwork and output the data as sound through eight speakers. 
Through the brush as a medium, sound keeps a close sensorial relationship with the audience, and displays its constant transformation. In this process, the audience goes through the experience 
of drawing sounds with the brush. Through  that depicts a kind of soundscape, the artist expands the sensory experience focused on visual culture and contemplates on the process of human 
cognitive processes.
Posted in 2020 멘티 아카이브, creator.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