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 크리에이터’박현철-그럴싸해 보이는 무언가’

박현철
Hyun-cheol Park

그럴싸해 보이는 무언가, 2020, 인스톨레이션, 복합매체, 무접점 릴레이 모듈
A Plausible Thing, 2020, Installation, Composite Media, Non-contact Relay Module

 

박현철은 조소를 전공하고, 주로 설치와 조형 작업을 하는 작가로 활동한다. 작가는 주로 주변 환경을 자세히 관찰/탐구하며 작품으로 옮겨내는 작업을 하며 물질이 생성되고 소멸되는 과정을 있는 
그대로 표현하고자 한다.

최초의 생명체가 만들어지는 것과 같이 우연한 사건을 통해 만들어지도록 ‘그럴싸해 보이는 무언가(2020)’라는 작품을 기획했다. 작품은 작가의 시선이 멈추는 곳에서 잉태되고 주변 환경에 적응하며 
자라난다. 완성된 형태는 알 수 없으며 생성과 소멸이 반복적으로 이루어진다. 작업의 구성은 현상세계에 존재하는 물질과 점, 선, 면이 뒤엉킨 형태로 표현하고 주변 환경에 맞춰 변화해가는 작품의 
형태로 보이게끔 의도했다.


It planned a work called "A Plausible Thing" to be created through accidental events, such as the creation of the first life. Works are conceived where the artist's eyes stop, and they grow up adapting 
to their surroundings. The completed form is unknown and the piece is repeatedly created and decimated. The composition of the work is a mixture of materials, dots, lines, and faces that exist in 
the present world. The piece was intended to be expressed as a work that is able to transform according to its surroundings.
Posted in 2020 멘티 아카이브, creator.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